상주예술단체

클래시칸

클래시칸

클래시칸(Classikan)은 클래식 음악을 의미하는 'Classic', Korea의 'K', 그리고 접미어 '-an'으로 만들어진 합성어이다.

세계 수준의 실내악단을 지향하는 클래시칸 앙상블은 2007년 뉴욕의 음악 명문 줄리어드, 맨하탄 대학 출신의 연주자들로 결성되었다. 그들은 뉴욕 유수의 공연장에서 다양한 실내악 연주를 통해 역량을 쌓으며, 2009년부터 본격적인 국내활동을 시작했다. 국내 진출 이후, 그들은 젊고 유망한 국내 최정상급 연주자들을 영입하여, 견고하고 완벽한 앙상블 속에서 개인의 색채가 어우러지는 '컨덕터레스(Conductorless) 오케스트라' 형태로 활동하고 있다.

클래시칸 앙상블은 2014년 세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음악 단체인 '뉴욕 챔버 소사이어트'에서 주관한 <멘델스존 펠로쉽>에 클래시칸 콰르텟으로 우승을 하며 그 역량을 인정받았고, 국내에서는 2012년부터 서울문화재단의 공연장 상주예술단체로 나루아트센터에 터를 잡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2014년에는 서울특별시 전문예술단체로 지정되어 그 활동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

그들은 '젊은 음악, 재미있는 클래식!' 이라는 모토 아래, 고전, 현대, 대중적인 프로그램을 모두 아우르는 다양한 기획 공연을 통해 음악으로
관객과 하나가 되는 최고의 공연을 지향하고 있다.